Untitled Document


억울하게 퇴출된 '대선건설' 보란듯이 회생
대선건설  2010-10-12 11:05:05, 조회 : 2,147



잘못된 기준인 차입금 985억 갚고 증자까지 실시, 4개월간 피해는 누가 보상하나?


지난 6월 3차 건설사 구조조정에서 억울하게 퇴출(D등급) 판정을 받은 대선건설이 차입금을 모두 상환하고 증자를 실시했다.

대선건설은 연말 서울 성수동 아파트형공장 분양 등 신규사업 추진을 위해 신용위험평가를 다시 받을 계획이지만 지난 4개월간 발생한 유무형의 손실은 누가 보상해줄 것이냐며 반발하고 있다.

대선건설은 3차 건설사 구조조정 당시 D등급 판정을 받은 이후 4개월만인 지난 8일 주채권은행인 하나은행을 비롯해 신한은행 등 금융권으로부터 빌렸던 차입금 958억원을 모두 상환했다고 12일 밝혔다.

사업 팽창에 따라 현 자본금으로는 사업을 수행하기 어렵다고 판단하고 지난 1일 증자까지 실시했다. 사실상 차입금 상황과 증자를 통해 경영정상화를 완료한 것이다.

문제는 대선건설이 퇴출기업으로 분류될 정도로 어려운 기업이 아니었다는 점이다. 대선건설은 당시 958억원에 이르는 여신과 영업이익에 비해 손실 규모가 크다는 이유로 퇴출 판정을 받았다.

이에 대해 대선건설은 당시 958억원에 달하는 차입금은 예금을 담보로 한 대출이었고 영업손실도 시행사로서 신규사업을 확장해 나가는 과정이었기 때문에 문제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여기에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출은 물론 지급보증, 대출금 연체 등도 전무해 부도 위험이 전혀 없었다고 항변했지만 채권단이 일률적인 신용위험평가 잣대를 들이대면서 억울하게 퇴출 판정을 받았다.

특히 대선건설은 퇴출 판정 이후 강원도 영월의 미분양 아파트 사업장의 계약이 급감하고 기존 계약자들까지 해지를 요구해 몸살을 앓았고 성수동 아파트형 공장 분양사업과 신촌 도시형생활주택 등 신규사업 보증이 막히면서 사업이 지연되는 등 막대한 손실을 봤다.

대선건설 관계자는 "기업구조조정촉진법의 목적이 사회에 문제를 끼칠 수 있는 기업을 사전에 선별해 피해를 최소화 하려는 것 아니냐"며 "하지만 일괄적인 평가기준 때문에 억울하게 퇴출위기에 몰리면서 기업은 물론 분양자, 시공사 등에 오히려 피해를 주는 꼴이 됐다"고 말했다.

대선건설은 퇴출 판정 직전까지 막강한 현금 보유능력을 바탕으로 사세를 확장키로 하고 법정관리에 있는 신성건설 인수 입찰에 2차례 참여했고 중국에서 아파트 개발사업, 국내에서 다양한 신규사업을 추진해왔다.

한편 대선건설은 시공능력평가 1672위로 롯데그룹 신격호 회장의 막내 동생인 신준호 푸르밀 회장이 2005년 설립했다. 신 회장은 지분 21.9%를 갖고 있다.



2010.10.12 머니투데이





  목록보기